숨김
>

공무원

소방직
>수험정보 >수험뉴스
소방청 “유해화학물질 사고대응 전문소방관 양성”
  2020-12-29| 조회수 1547
2021년부터 대응 수준별 사고대응능력 평가인증제 도입
초기대응과정 2급은 내년 신규임용 소방공무원 중 인증





소방청(청장 신열우)은 2021년부터 유해화학물질 사고대응의 전문성을 강화하고 전문인력을 양성하기 위해 대원평가 인증제를 도입한다고 최근 밝혔다.

현재 국내 유통 중인 7천여 종의 유해화학물질 관련 사고가 발생할 경우, 물질의 성상에 따라 폭발이나 누출로 인한 2차 피해가 우려되는 상황이다. 즉 각 물질별로 특성이 모두 다르기 때문에 대응요령이 적절하지 못하면 사고수습이나 피해방지에 문제가 생길 수 있다는 것이다.

그럼에도 지금까지는 유해화학물질 사고대응능력에 대한 평가는 화재대응능력 및 인명구조사 자격 인증제의 평가 항목에 포함해 운영해 왔다.

하지만 내년부터는 이를 별도로 분리해 인증제를 운영한다는 방침이다. 인증방법은 초기대응과 전문대응으로 사고 대응수준을 세분화해 1급과 2급으로 구분해 실시한다는 것.

유해화학물질 사고대응능력 2급(초기대응과정)은 2021년부터 신규로 임용되는 소방공무원을 대상으로 사고유형과 위험성 분석, 초기대응 계획 수립과 방어적 대응, 제독 수행 등을 교육하고 평가한다.


소방청이 2021년부터 유해화학물질 사고대응의 전문성을 강화하고 전문인력을 양성하기 위해 대원평가 인증제를 도입한다. 사진은 울산소방이 훈련용 시뮬레이터로 훈련하는 장면(제공: 소방청)



중앙소방학교와 3개 지방소방학교(부산, 경기, 충청)에서 시설과 인원을 고려해 14∼21시간동안 교육을 각 진행하며 2021년 인증목표는 500명 정도다.


1급(전문대응과정)은 현직 소방공무원을 대상으로 하며 화학특채자와 구조대원을 우선으로 위험물질 누출차단, 물질 탐지, 탐지장비 운용 등에 대하여 1주일간 집중교육을 한 다음 평가하며 교육인원은 연간 250명이다.

교육 내용은 이론 30%, 실기 70%로 장비착용부터 위험물질 차단, 제독소 설치까지 모든 단계에 실기 훈련을 포함시켰다.

또한 전문인력 교수요원을 확충하기 위한 교육과정도 운영한다. 중앙소방학교 등 4개 기관에 전문교관 양성과정을 개설해 유해화학물질 분야 국외 훈련자, 화학특채자 등을 대상으로 내년 중 70여명의 교관을 양성해 전체 100명 정도의 교관단을 운영한다는 계획이다. 참고로 교관단은 전국 소방학교 및 소방서에 근무하는 소방공무원으로 현재 29명이 구성돼 있다.

신열우 소방청장은 “첫 해 운영 결과를 분석해 교육과정을 고도화하고 다양한 상황별 실기훈련이 가능하도록 시뮬레이터도 확대 및 보급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출처 : 법률저널(http://www.lec.co.kr)

이전글 소방청, 2021년 소방공무원 3717명 충원 예고| 2020-12-21
다음글 올 소방공무원 필기시험 4월 3일 실시에 ‘설왕설래’| 2021-01-0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