숨김
>

공무원

9급
>수험정보 >수험뉴스
지방공무원 일반직 채용 규모, '역대 최대' 경신할까?
  2020-02-11| 조회수 164

전년대비 부산 36.7%, 대구 16.3% 증가
사회복지 채용규모 증가 눈에 띄어

 

  
 
  

[공무원저널 = 강길수 기자] 지난 5일 경북을 시작으로 지역별 지방공무원 시험 계획이 연이어 발표되고 있다. 6일 경기도는 지난해보다 7.3% 증가한 5680명 채용을 공고했으며, 부산과 대구는 전년대비 36.7%, 16,3% 증가한 1329명, 790명을 선발한다고 각각 밝혔다. 울산 역시 46.4% 증가한 388명을 채용할 계획이다.

 

10일 기준 총 5개의 지자체가 선발인원을 발표한 가운데 2019년보다 채용 규모가 줄어든 곳은 경북이 유일하다. 5개 지역의 올해 총 선발인원은 1만 448명으로 지난해보다 8.2% 증가했다. 이 수치를 대입했을 때 올해 일반직(7급, 8·9급, 연구·지도직)의 채용규모는 약 2만 8000명으로 역대 최대를 기록하게 된다.

 

물론 변수는 있다. 지난해 지방직 필기시험에서 일반토목, 건축 등 일부 기술직군에서 과락자가 대거 발생, 추가 채용이 있었기 때문이다. 인천과 충북은 162명과 122명을, 전북은 일반토목 110명, 행정 137명 등 364명을 추가 선발한다고 발표했다. 경북 역시 지난해 296명을 추가채용했고 올해 채용 규모가 7.6% 줄어들었다.

 

 

하지만, 이런 변수를 감안하더라도 추가 채용을 진행하지 않은 곳이 더 많아 ‘역대 최대 규모’의 일반직 선발이 예상된다. 다만 특정직 중 소방공무원이 올해부터 국가직으로 전환되면서 일반직을 포함한 전체 규모는 지난해보다 줄어들 전망이다.

 

     

이는 현 정부 출범 후 공공부문 일자리 증가를 통해 청년실업 문제를 해결하려는 움직임과 궤를 같이 한다. 수원공무원학원 관계자는 "2017년 1만 5884명, 2018년 1만 9311명, 2019년 2만 5725명 등 출범 후 해가 갈수록 일반직(연구·지도직 포함) 선발인원이 증가하고 있다"라며 "여기에 베이비붐 세대 퇴직 및 일·가정 양립문화 확산에 따른 육아휴직 등이 늘면서 지방자치단체의 충원 규모 확산에 영향을 끼쳤다"라고 전했다.

 

특히, 올해는 사회복지 직렬의 채용 규모 증가가 눈에 띈다. 앞서 정부는 일자리정책 5년 로드맵에서 지방직은 사회복지·생활안전 분야를 중심으로 충원 규모를 확대할 것을 발표한 바 있다.

 

이미 채용규모를 발표한 부산, 대구를 포함한 5개 지역의 사회복지 직렬 선발예정인원은 1135명으로 지난해보다 36.7% 늘었다. 69명을 선발하는 대구가 전년대비 187.5% 증가율로 선두에 자리한 가운데 ▲울산 140.0% ▲부산 100.0% ▲경기 19.1% 등도 채용규모가 증가했다. 공채에서 지난해보다 8.9% 감소한 경북 역시 사회복지 직렬에서만 올해 194명을 선발하며 전년대비 33.8%의 증가율을 기록했다.

 

한편, 서울을 포함한 나머지 지역 역시 이달 중으로는 올해 선발계획을 발표할 것으로 보인다. 최근 5년 간의 발표일을 살펴보면 경남, 제주, 대전, 서울 등은 2월 중순에 채용계획을 발표했으며, 광주, 충북, 충남, 전북 등이 2월 하순 발표로 뒤를 이었다.

 

 

  
[출처] 공무원저널
     
이전글 ‘역대 최대’ 경기 지방공무원시험, 공채 5109명 선발| 2020-02-06
다음글 올 국회 8급 공무원시험 23명 선발...금주 원서접수| 2020-02-11